인생의 행복과 소소한 기쁨 50가지   
 
 

"시장이 최고의 반찬이다" 등의 말이 있다. 인생의 행복과 기쁨은 객관적인 사실이 아닌 주관적인 요소로 결정됨을 증명하는 말들이다. 이러한 진리는 평범한 사람에게는 물론 천재나 성인의 경우에도 똑같이 적용된다.
주관적인 것의 중요성은 객관적인 것과는 감히 비교조차 할 수 없다. 이런 사실을 우리는 항상 일상적으로 체험한다.
건강은 다른 어떤 축복에 비할 바가 못 된다는 사실도 그렇다. 병약한 임금님보다 건강한 거지가 더 행복하지 않겠는가? (35p)
 
아르투르 쇼펜하우어 지음, 도모다 요코 엮음, 이혁재 옮김 '쇼펜하우어의 행복콘서트 - 행복을 위한 최고의 철학자의 독한 가르침' 중에서 (예인(플루토북))
 
행복은 어디에 있는 걸까... 근대 최고의 철학자인 쇼펜하우어는 행복은 객관적인 사실이 아니라 주관적인 요소로 결정된다고 말합니다. 주위를 돌아보면 수긍이 가는 표현입니다. 작은 일에도 너무나 기뻐하며 밝고 행복하게 살아가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정반대의 경우도 많기 때문입니다.
 
쇼펜하우어는 구체적으로 '작은 성공'에 만족하며 살아가라고 권합니다.
 
"열 가지 고민거리 중 아홉 가지가 해결됐건만, 남은 하나 때문에 끙끙대는 사람이 있다. 반면 해결된 문제는 하나밖에 없지만, 그 하나의 성공에 만족하며 밝게 사는 사람들도 있다." (18p)
 
이와 관련해 한 외신에 '우리를 행복하게 해주는 소소한 기쁨 50가지'에 대한 기사가 실렸네요. 프랑스 양조회사 '쓰리배럴브랜디'가 성인 3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라고 합니다. 설문조사 결과, 오래된 바지에서 나온 10파운드(약 1만7천원) 지폐, 깨끗한 침대보, 노부부가 다정히 손잡은 모습 보기, 맑은 날 차창을 열고 달리기, 초콜릿 등 다양한 응답들이 나왔습니다. 조금 길지만 소개해드립니다.
 
1. 오래된 청바지에서 10파운드 찾기
2. 휴가가기
3. 깨끗한 침대보가 쌓인 침대에 들어가기
4. 바다에서 수영하기
5. 햇살 속에 일어나기
6. 햇빛 속에 앉아있기
7. 꽃이나 초콜릿 깜짝 선물
8. 애인에게 기쁜 메시지 받기
9. 포옹
10. 우편함의 감사 카드
11. 노부부가 다정히 손잡은 모습
12. 맑은날 차창 열고 달리기
13. 10파운드 복권 당첨
14. 새로운 휴일
15. 좋아하는 노래 듣기
16. 할인 찾기
17. 오래된 친구 만나기
18. 맑은날 공원에서 피크닉
19. 승진
20. 로맨틱한 밤 데이트
21. 추억이 떠오르는 노래 듣기
22. 오래된 사진 보기
23. 새로운 친구 만들기
24. 혼자 조용한 시간 보내기
25. 동네 산책
26. 아기의 웃음소리 듣기
27. 날이 새도록 파티 즐기기
28. 토요일 아침에 눈을 떠 주말을 만끽하기
29. 초콜릿
30. 케이크 먹기
31. 안들어가던 청바지가 맞는 것
32. 공들인 업무로 상사에게 칭찬받기
33. 갓 구운 쿠키와 빵 냄새
34. 고된 날 따뜻한 물에 거품 목욕
35. 살빠졌다는 말듣기
36. 누군가 자신을 좋아한다는 것을 알게됐을 때
37. 일요일 저녁만찬
38. 갓 잔디를 깎은 냄새
39. 휴일 공항 착륙
40. 머리가 잘된 날
41. 공휴일
42. 운전면허 취득
43. 호사스러운 호텔방
44. 학교에서 아이가 잘하는 것을 알기
45. 누군가 버스나 지하철에서 노인에게 자리 양보하는 것
46. 주차장에서 누군가 주차장 티켓을 주는 것
47. 일어나 보니 밤새 눈이 내렸을 때
48. 퇴근 후 시원한 맥주 한잔
49. 좋아하는 음식 먹기
50. 스킨십
 
설문 응답자 대부분은 바쁜 일상 속에 일주일 중 3일을 이런 소소한 기쁨들을 전혀 느끼지 못하면서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는데요.
 
우리 경제노트 가족들은 얼마나 자주 이런 소소한 기쁨을 느끼며 행복한 삶을 살아가고 계신지요? 또 위의 50개 외에 요즘 개인적으로 어떤 '소소한 기쁨들'로 행복을 만끽하고 계신지요?
쇼펜하우어의 말처럼 인생의 행복과 기쁨은 객관적인 사실이 아니라 주관적인 요소로 결정되는 때가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 * *

 예병일의 경제노트중에서..
 

Posted by 친절한 코퀴틀람 플러머 Plumber.co.kr

댓글을 달아 주세요